따뜻한 봄날이 되면 어김없이 찾아오는 불청객 미세먼지. 쾌청한 하늘을 보기 어려운 봄날에 미세먼지에 대한 시민들의 염려와 걱정이 커지고 있다.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삼겹살을 먹어야 한다는데 사실일까? 봄철 황사와 미세먼지에 대한 오해와 진실을 밝히고 올바른 미세먼지 대응요령을 알아본다.

글. 이성주 / 감수. 알레르기내과 양민석 교수 

삼겹살을 먹으면 미세먼지가 깨끗하게 제거될까?

미세먼지가 심한 날엔 삼겹살을 먹어서 기관지의 먼지를 씻어내려야 한다는 말이 있지만, 이는 잘못된 속설이다. 삼겹살과 미세먼지 사이 영향 관계는 과학적인 근거가 전혀 없다. 돼지고기 섭취가 적절한 단백질 섭취로 면역력 향상에 도움을 줄 수는 있지만 황사와 미세먼지 문제를 예방하고 치료하는 음식이라고 보기 어렵다. 오히려 삼겹살과 같은 고지방 음식은 미세먼지 안에 들어있는 중금속 등 유해물질이 우리 몸에 흡수되는 것을 촉진한다. 이러한 속설과 잘못된 미세먼지 대처법은 우리 건강을 악화시킬 수 있다.

① 외출은 가급적 자제하기

야외모임, 캠프, 스포츠 등 실외활동 최소화하기

② 외출시 보건용 마스크(식약처 인증) 착용하기

보건용 마스크(KF80, KF94, KF99)의 올바른 사용법

※ 마스크 착용시 호흡이 불편할 경우 사용을 중지하고 전문가 상담 필요

③ 외출시 대기오염이 심한 곳은 피하고 활동량 줄이기

·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도로변, 공사장 등에서 지체시간 줄이기

· 호흡량 증가로 미세먼지 흡입이 우려되는 격렬한 외부활동 줄이기

④ 외출 후 깨끗이 씻기

온몸을 구석구석 씻고, 특히 필수적으로 손, 발, 눈, 코를 흐르는 물에 씻고 양치질하기

⑤ 물과 비타민C가 풍부한 야채·과일 섭취하기 

노폐물 배출 효과가 있는 물, 항산화 효과가 있는 과일·야채 등 충분히 섭취하기

⑥ 환기, 실내 물청소 등 실내 공기질 관리하기

실내 외 공기 오염도를 고려하여 적절한 환기 실시하기

실내 물걸레질 등 물청소 실시, 공기청정기 가동하기(필터 주기적 점검·교체)

· 평시 환기

· 하루 3번 30분 이상(오전 10시-오후9시) 환기 실시

· 실내오염도가 높을 때는 자연환기 또는 기계 환기 실시

· (단, 고농도시에도 최소한의 환기는 필요)

· 대기오염도가 높은 도로변 외의 다른 창문을 통한 환기 실시

· 조리 시 환기

· 주방후드 가동과 자연환기를 동시에 실시 

· 조리 후에도 30분 이상 환기 실시

⑦ 대기오염 유발행위 자제하기

자가용 운전 대신 대중교통 이용 등

※ 2019년 3월 환경부 발표자료를 바탕으로 재구성

미세먼지란 무엇일까? 먼지는 입자크기에 따라 50μm 이하인 총 먼지(TSP, Total Suspended Particles)와 입자크기가 매우 작은 미세먼지(PM, Particulate Matter)로 구분된다. 미세먼지는 지름이 10μm보다 작은 미세먼지(PM10)와 지름이 2.5μm보다 작은 미세먼지(PM2.5)로 나뉜다. PM10이 사람의 머리카락 지름(50~70μm)의 약 1/5~1/7 정도로 작은 크기라면 PM2.5는 머리카락의 약 1/20~1/30에 불과할 정도로 매우 작다. 미세먼지는 대기오염물질이 공기 중에서 반응하여 형성된 덩어리(황산염, 질산염 등)와 석탄 및 석유 등 화석연료를 태우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류와 검댕, 지표면 흙먼지 등에서 생기는 광물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입자가 눈에 보이지 않을 만큼 매우 작기 때문에 호흡기를 거쳐 폐 등에 침투하거나 혈관을 따라 체내로 들어가면 건강에 나쁜 영향을 미치게 된다. 미세먼지에 노출될 경우, 지름이 10㎛ 이하인 미세먼지가 기관지와 폐, 혈중 등으로 유입되어 호흡기질환 외에도 뇌 혈관질환, 피부질환 등을 유발한다. 폐를 통해 혈관으로 유입된 초미세먼지로 인해서 사망 위험을 더 크게 늘린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특히, 호흡기가 약한 노인, 어린이, 임산부들은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